티스토리로 이사

안녕하세요, 지유 아빠입니다. 

최근 이글루스의 서비스 운영 상태가 매우 아햏햏 하여, 용자 지유의 기록을 새로운 거처인 TISTORY로 옮기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새로운 주소는:


입니다. 


이전 데이터들은 그대로 이글루스에 남아 있을 예정입니다 (만약 이글루스 서비스가 폐쇄된다면 큰 이사를 해야겠지만요...)

앞으로도 많은 이용 부탁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오션월드에 다녀왔어요

7월 초에는 지유 친조부모님 & 사촌 형 현이 형 가족과 함께 홍천에 있는 비발디 파크 내 소노펠리체에 놀러갔습니다. 

서울에서 거리가 가깝기도 하고(이날은 엄청 길이 막혀 2시간도 넘게 걸렸습니다만 ㅠ.ㅠ), 시설도 넓고 좋은 콘도인데다 무엇보다 물놀이에 맛을 들인 지유가 좋아할 오션월드!가 있는 곳이지요. 


기본적으로 스키 리조트인데 사시사철 장사를 하려고 골프 & 워터파크를 추가한 형태네요. 묵은 방에서는 앞에 골프장 / 스키장 / 워터파크가 모두 보입니다...




그러고보니 현이와 지유가 같이 숙박하는 여행을 온 건 이번이 처음이네요. 죽이 잘 맞는 사촌간이라 만나자마자 새로운 숙소를 여기 저기 탐험하며 즐겁게 놉니다. 


테라스에 있는 썬 체어에서 자는 척 놀이 중:







그 다음엔 방에 있는 침대에서 자는 척 놀이 중 ㅋ:




& 마루에서 디굴디굴





그 외에도 방에서 술레잡기며 던지기 놀이며 신나게 놀았더랬습니다. 이제는 둘이만 같이 있어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노네요. 귀여운 것들 :)




여유로운 오후 시간을 보내고 나서 저녁을 먹으러 이동. 비발디파크는 부지가 매우 넓고 시설도 많아서 내부에 있는 시설에 가는 것도 걸어가긴 상당히 멀어요. 그래서 내부 시설을 도는 순환 셔틀 버스를 이용하기로...



셔틀 버스 타러 가는 길 (그러다 좀 헤매기도).


둘은 손 잡고 다니는 걸 좋아해요 :)






저녁 먹고 나서. 
원래 현이는 열이 좀 있는 상태에서 놀러왔는데 저녁 식사 시간에 열이 많이 나서 컨디션이 안좋았습니다. 
아픈 현이를 먼저 숙소로 보내고 지유 가족은 식당 근처에 있는 실내 놀이 공원(...)에서 잠깐 놀다 들어왔어요. 





엄마와 회전 목마. 






아빠와는 범퍼카. 
아이패드 레이싱 게임으로 단련되었는지 이젠 운전을 꽤 하던걸요? ㅋㅋ





--------------------


둘째 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현이가 열감기로 아픈 것 때문에 같이 가는 건 무리인가 싶었습니다만, 아침에 어느 정도 상태가 회복된 현이가 오션 월드에 가자는 강한 의지!를 보여서 두 식구가 같이 오션 월드에 가게 되었습니다. 

입장객이 많아 개장 후 시간이 조금만 지나도 락커를 구할 수 없을 거라는 제보...를 듣고 9시도 되기 전에 서둘러 입장했어요. 



...지유는 언제쯤 V를 검지와 중지로 하게 될까요?
뭐 지금 것도 나름 귀엽고 좋긴 합니다만 ^^




강한 의지!로 오션 월드에 오긴 했으나 역시 컨디션이 좋지 않아 온탕ㅋ 위주로 돌아다닌 현이. 지유는 다른 곳에 놀러갔다가도 '현이형 있는 데 가자~'라고 하면서 현이가 앉아 기다리는 온천탕으로 돌아오곤 했습니다. 






지유는 수영장이나 바다에 가면 처음에는 들어가는 걸 좀 무서워하지만 익숙해지면 정말 신나게 놀죠. 이번 워터월드에서는 2미터가 넘는 파도가 치는 파도 풀도 정ㅋ벅ㅋ! 물놀이 경험치를 쌓았답니다. 

현이형네 가족과는 8월에 제주도를 같이 가기로 했어요. 다음 여행 때는 둘 다 건강하게 만나서 더욱 즐겁게 놀았으면 좋겠네요. 





----------------


지유의 유치원 일상입니다. 


유치원에서 오....오이 마사지?!




우와 뜀틀이 꽤 높아보이네요. 정말 넘었을까요?! 







최근엔 비가 많이 와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기는 하지만...
지유의 즐거운 여름은 계속 됩니다! 
곧 유치원이 방학을 하거든요! (두둥)

6월의 일상들

안녕하세요.

장마가 무척 길게 느껴지네요. 특히 오늘은 호우주의보 내리고 우산써도 옷이 다 젖고 난리네요~

그래도 이번주 목요일부터는 해가 쨍쨍 나리라 믿고 희망을 가져보렵니다.
장마도 장마지만, 장마끝나고 불볕더위가 시작되면 모두들 건강 조심하셔요~



6월 중순에 지유 유치원에서 부모 참관수업을 했었답니다. 아쉽게도 부모 중 한명만 참가해달라는 유치원의 부탁으로, 평소 지유 유치원에 갈 일이 없는 아빠가 다녀왔어요. 지유가 유치원에서 어떻게 지내는지, 친구들이랑은 사이가 좋은지 늘 궁금했었는데 직접 보지 못해서 아쉽긴 하지만 아빠가 동영상과 사진을 많이 찍어오셔서 조금은 어떤 분위기인지 알 수 있었네요.


처음엔 체육 수업을 했다고 해요.
애기때부터 몸쓰는건 잘하더니 체육 시간에 아주 잘했다고 하더군요.
칭찬도 받고 일등도 했다고요.
반에서 가장 체구가 작아서 걱정했었는데 올해 쑥 컸는지 다른 아이들이랑 체구도 비슷해졌네요.
그 다음엔 영어 수업을 했대요. 파닉스 선생님이랑 한번 하고 원어민 선생님이랑 한번 했다는군요.

꽤 집중해서 수업에 참여하는 모습이지요?
지유가 다니는 리라 유치원은 영어를 매일 한시간씩 시켜요.
지유는 원어민 선생님이랑 공부할때보다 파닉스 선생님이랑 공부하는 것을 더 좋아한답니다.
아무래도 조금이라도 알아들어야 재미가 있겠죠. ㅋㅋ
그래서 그런지 알파벳을 쓰고 읽는것에 더 재미를 느끼는것 같아요.
며칠전에는 'at'를 써놓고 나한테 읽어주면서 "a랑 t는 가족이에요"하고 설명해주는데,
음......진심으로 칭찬을 해주기 어렵더라고요.
'한글은 이렇게 못쓰는데....' 라는 생각때문에요.
한글도 영어처럼 시간과 노력을 들여 가르쳐주시면 좋으련만....

여하튼 부모참관수업을 하는 동안, 지유는 비교적 모범적으로 수업에 잘 참여했네요.
중간중간 친구들과 장난을 치는 모습도 보였는데 친구들이 다들 엄청 순하더군요.
엄마, 아빠 앞이라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요. :p

동영상을 많이 찍어왔는데 요즘 이글루 블로그가 기능이 안좋아져서 동영상을 올리지를 못하네요. ㅜㅜ
앞으로 얼마나 오래 지유 사진을 올릴수 있을지.....ㅜㅜ







어느날의 흡족한 간식시간.
유치원 가는 길.
아침마다 엄마랑 걸어서 유치원까지 갑니다. 걸어서 한 10~15분 걸려요.
가면서 지렁이도 관찰하고 나뭇가지도 주워서 놀면서 가요. 엄마랑 이야기도 많이 하고요.
유치원에 도착할 즈음엔 지유도 엄마도 기분이 더 좋아져요. ^^

 
유치원에서 돌아온 뒤에 코엑스에 가서 운동화를 사고 아빠를 만나
저녁을 먹기 전에 아빠를 기다리다가 찍은 사진이네요. 운동화를 사서 기분이 좋아보이는군요~:)


장마가 시작되기 바로 직전에 엄마를 도와 물먹는 하마를 다 뜯어서 집안 곳곳에 배치했습니다.
지유가 잘 도와주어서 금방 끝낼수 있었어요. "끝~!!!"이라고 하며 좋아하는 지유씨.



날씨 좋았던 6월 말 주말에 현이형아가 놀러왔어요.
둘다 서로를 무척 좋아하는데다 둘다 순한 성격이라 티격태격 싸우는 일 없이 잘~논답니다.



농약 치는 젊은이들.
무척 더운 날이었어요. 아이들 얼굴이 빠알갛게 익었네요~
같이 게임도 하고...
남자아이들이라 크면서 자주 싸울줄 알았는데 도리어 크면서 덜 싸우네요.
둘다 성격도 순하거니와 성격궁합이 잘 맞는것 같아요. 앞으로도 둘도없는 친구이자 형제로 사이좋게 지내렴~!






다른 날엔 집에서 그림그리기 놀이도 하고
오랫만에 ncsoft 어린이집에서 친해진 서정이가 놀러와 재미있게 놀기도 하고
그랬네요.



그리고 유치원에서의 일상들입니다.

눈의 안전과 건강에 대해 배운 날인가봐요.

지유 유치원에서는 체육시간에 고무줄을 하더라고요. 추억의 놀이 고무줄~ 엄마도 꽤 했었는데~!


마지막으로 셀프 삼매경에 빠진 김지유군. 엄마 핸드폰 사진첩이 요 사진들로 꽉 찼어요. -.-


"지유야! 이제 일어나 유치원 갈 시간이야~" 하자 그 소리를 듣고 일어나긴 커녕 킥킥거리는 모습이네요. ^^;

이번주 목요일에 방학식을 하고 금요일부터는 장장 2주동안 여름방학입니다.
방학동안 엄마와 여러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 많이 보내겠습니다!

모두들 더운 여름, 건강 유의하시고

피할수 없다면 즐겨봅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